에스엔에스 토토 업계의 모든 사람이 사용해야하는 5가지 도구

스포츠토토' 판매점 선정 과정을 놓고 수탁사업자와 장애인 단체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수탁산업자는 해당 단체가 사회적 약자라는 이유로 과도한 요구 조건을 제시해 갈등을 키우고 있다고 주장한다. 반면 장애인단체는 수탁사업자가 불공정한 방식으로 스포츠토토 신규 판매점을 모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두 조직의 대립으로 장애인 등 취약계층에 우선 배정하는 판매점 모집에 대한 투명성 문제가 수면 위로 떠증가했다.

13일 수탁사업자인 스포츠토토코리아(이하 STK)의 말에 따르면 장애인 단체 '열린정보장애인협회'가 스포츠토토 신규 판매점 선정 권한을 요구하며 연일 확실한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이 장애인협회는 지난 5월부터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국민체육진흥공단(이하 공단), STK에 스포츠토토 판매점 운영권 및 론칭기 200대 개설을 요청하는 민원을 지속적으로 넣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단이 해당 민원을 STK로 이관하면서 협회는 시위의 화살을 STK로 돌렸다. 협회는 지난 10월30일 소속 회원 약 30명을 에스엔에스 먹튀 이끌고 STK 본사를 찾았고 판매점 모집 시 협회 측과 협의해 진행될 것을 요구하였다. 

STK는 협회의 요구 사항이 관련 규정에 위배되고 공정성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거절 의사를 밝혀졌습니다. 이에 협회는 지난 5월 21일부터 현재까지 STK 본사 뒤에서 플랫카드, 현수막 및 확성기 등을 사용해 시위를 벌이고 있다. 

현재 STK는 국민체육진흥법에 근거해 문체부와 공단의 승인에 따라 토토 신규 판매점 허가를 내주고 있다. 판매점 허가 승인과 인허가는 공단의 권한으로 STK가 단독으로 처리할 사안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STK 직원은 '체인 계약 및 판매점 선정은 국민체육진흥법과 시작령에 근거해 문체부, 공단, STK가 협의해 진행 중'이라면서 '투표권 산업은 국가사업으로서 판매점 선정 작업이 특정 단체와 협의할 사항이 될 수 없다'고 설명하였다. 

STK가 강경한 입장을 취하자 협회는 시위 강도를 더욱 높였다. 지난 18일 소속 회원 약 160명을 모집해 STK 주주죽은 원인 에이스침대 본사까지 찾아가 집회 및 시위를 벌였다. 게다가 자체적으로 채증한 STK의 비리 자료를 외부에 폭로할 것이라고 협박했다는 게 STK의 주장이다. 

STK 관계자는 '에이스침대는 STK의 주주사이지만 토토 사업 운영과 관련해 어떠한 결정 권한도 없으며 논의할 대상이 아니다'며 '12월부터 계속되는 협회의 시위로 인해 STK 본사 직원들은 물론 사무실 인근 일반 상인까지 감정적 고통을 겪고 있다'고 호소하였다.

협회는 STK가 정황을 부풀리며 본질을 흐리고 있다고 반박했다.

한00씨 열린정보장애인협회 대전시협회장은 'STK가 반복적으로 말을 부풀리는 데 협회는 스포츠토토 판매점 운영권을 요구하지 않았다'면서 '장애인 등 취약계층 특별전형으로 판매점을 모집할 http://www.bbc.co.uk/search?q=에스엔에스 토토 때 협회에서 대상자를 추천해주겠다고 제안한 것'이라고 해명했었다. 

이어 '대다수의 장애인은 정보 습득이 취약하고 알아도 제대로 활용할 수 없는 경우가 적지 않다'면서 '협회 소속 회원만 8만명인데 협회가 본인이 나서서 요청서를 넣어주겠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다만 심사 절차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인하는 차원에서 협회의 참여를 요구했었다. 박 협회장은 '취약계층에 배정된 80%가 일상적으로 돌아가는지 협회가 컨소시엄에 참여해 확인하고자 한다'며 '판매점 운영이나 사업 등에는 일절 끼어들 생각이 없다'고 강조하였다. 

STK는 판매점 모집

Views: 2

Comment

You need to be a member of On Feet Nation to add comments!

Join On Feet Nation

© 2022   Created by PH the vintage.   Powered by

Badges  |  Report an Issue  |  Terms of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