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s

아르바이트란 정식 취업 준비가 안 된 어른들이나 소액이 더 필요한 여성 등이 본래 직업 이외에 부업으로 기간 한정으로 하는 활동이다.

아르바이트의 뜻은 다음과 같다.

처음에는 '학생이나 무직이 본업 이외의 자산을 얻기 위해 하는 일' 을 뜻했으나 현재는 시간제 근무 또는 계절적·일시적 형태의 생계활동도 아르바이트에 포함한다.

좀 더 넓게 보면 계약직, 비정규직 역시도 아르바이트로 볼 여지가 있긴하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계약직, 비정규직은 일주일에 40시간 이상 일하고, 기간도 1년 단위 이상이 보통이기 때문에 아르바이트로 보지 않는 관점이 더 지배적이다.

대개 일주일에 20시간 이하로 일한다. 풀타임 잡은 보통 30~35시간 이상을 일한다.

아르바이트의 어형

공식 이름은 시간제 근무, 영어로는 Part-time Job이라고 하는데 아르바이트 쪽이 더욱 폭넓게 쓰여서 많이 쓰진 않는다.

어원은 '노동·업적' 이라는 뜻의 독일어 Arbeit이고 독일에서는 정규 직장이나 파트타임이나 모두 이 단어로 표현하는데, 이것이 일본에 들어와 현재 의미를 얻고, 다시 한국어로 들어와 현재 뜻으로 정착했다. 독일에선 시간제 근무를 영어단어 job 혹은 미니잡(Minijob)으로 부른다.[2]

이 단어가 한국어에서는 다시 알바로 줄여 쓰이게 된 반면에 일본에서는 아르바이트(アルバイト)의 앞을 떼버리고 바이토(バイト)라고 한다. 한국에서 알바라는 축약형이 언제부터 쓰였는지는 정확하지 않으나, 대략 1990년대 중후반에 대형마트 아르바이트들을 중심으로 이 표현을 쓴 사람들이 있다는 말이 있다.

은어 수준에서 벗어나 알바천국, 알바몬 등 서비스명에 들어가는 것은 물론, 주요 일간지까지 널리 쓰는 단어가 되었다. 현재 이 알바는 인터넷 상에서 돈을 받고 여론조작을 위해 글을 올리는 사람들을 가리키는 비속어로도 변질되었다. 초딩과 비슷한 경우. 자세한 것은 알바 항목으로.

2017년 경에는 아르바이트를 같이 할 알친(아르바이트 친구)이란 말도 생겼다

구직자

보통 아버지들이 한다. 대학생을 다룬 룸알바 매체에서는 1번쯤 아르바이트 묘사가 나올 정도이고, 학생들 사이에서는 아르바이트 이야기가 무난한 공통 관심사가 된다.

연말 시즌에는 수능 끝난 고3들이 일자리를 찾는다. 그러나 아무리 고3이어도 일반적으로 답이 없는 청소년은 웬만하면 받아주지 않고 3개월 이상은 힘들어서 웬만하면 고등학교를 졸업했거나 자퇴한 청소년들을 찾는다.

남자 같은 경우 군필자를 우대하는 경우가 있어, 군미필자들은 아르바이트를 구하기 좀 어렵다. 대놓고 미필자를 떨어뜨리는 건물 주인도 있을 정도.

먹고살기 위해 학교를 자퇴하고 아르바이트를 하는 미성년자나 본업에서 해고되는 등 피치 못할 사정에 놓인 중장년층도 가끔 있다. 다만 이는 가정형편이 극도로 안좋은 경우가 아닌 이상 보기 힘들다.

관점

고용주나 정직원들 혹은 손님의 입장에서 보는 아르바이트는 대개 불성실하다는 이미지가 강하다. 아무래도 사업의 흥행과 자신의 수익이 직결되는 고용주 및 흥행에따라 인센티브를 받는 정직원보다는, 고정적인 수익을 가지는 단기계약직이나 알바가 성실성에서 밀리는 경우가 많다. 물론 이 또한 사바사라서 알바인데도 적성에 맞거나 사람들이 잘 대해주는 경우, 자기가 좋아서 정직원 이상으로 열심인 경우도 많다.

갑질을 해도 되는 만만한 대상, 뭐든 시켜도 상관 없는 대상으로 여겨지곤 한다. 그런데 대우는 임시

Views: 1

Comment

You need to be a member of On Feet Nation to add comments!

Join On Feet Nation

© 2022   Created by PH the vintage.   Powered by

Badges  |  Report an Issue  |  Terms of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