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s

당신이 얻을 수있는 최고의 조언 양주 교정치과

방사선 하면 일본에서 있었던 원전 사고와 같은 사건 사고 때문에 두렵고 무섭다고 생각할 것이다. 허나 마치 우리가 마시는 물과 쓰나미의 물이 다른 것처럼 잘 다루면 우수한 치료 결과를 얻는 데 가장 기초가 되는 장비가 될 의정부 교정치료 수 있다. 치과에서 쓰는 방사선 기기는 특별히 의과학에서 쓰는 방사선 장비보다 촬영하는 부위가 정해져 있기 때문에 적은 양의 방사선 양으로 작은 범위만 촬영하게 된다. 그럼에도 치과 치료를 위해 찍는 방사선 사진에 민감하게 불안해 하는 이들도 있다.

그런 이들의 고민을 덜어주듯이 치과에서 촬영하는 방사선 사진의 양을 측정하는 공부들이 며칠전 발표됐다. 먼저 수치만 이야기하자면 치근단 방사선 사진 촬영 1회가 약 0.003∼0.005 mSv(밀리시버트), 치과에서 기준이 되는 파노라마 촬영은 약 0.01 mSv 정도, 임플란트나 상악동 염의 진단들을 위해 찍는 방사선 사진은 약 0.03∼0.09 mSv로 알려져 있다. 우리가 2년에 받는 자연 방사선 양은 약 2.4 mSv이고 방사선을 직접 다루는 방사선사의 평균 방사선 노출량이 0.94 mSv라고 하니 대충 어느 정도의 양인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가능한 한 낮은 정도의 방사선에 노출되는 것이 아울러 노출되는 것보다 드러나지 않는 것이 좋지만 요구되는 경우에는 효과적인 진단과 치료를 위해 적절하게 처방하는 것이 더 도움이 될 수 있다.

통상적으로 예전에 치아 전체를 촬영하기 위해 가장 많이 사용했던 방사선 사진은 필름을 입안에 넣고 찍은 치근단 사진을 가장 많이 사용했다. 그러나 치근단 사진은 치아 2∼7개 정도만 촬영할 수밖에 없어 며칠전에는 전체 치아를 한 번에 찍을 수 있는 http://query.nytimes.com/search/sitesearch/?action=click&conten... 파노라마 사진을 더욱 많이 찍는다. 전체적으로 찍는 것은 파노라마 사진으로 또한 치아 하나하나 치아의 뿌리 쪽, 즉 치근단이라는 치아의 뿌리 쪽의 병을 진단하거나 충치 또는 치아에 금이 간 것 등을 촬영하기 위해서는 아직도 치근단 촬영을 하는 빈도수가 가장 높다. 그러다 보니 한 번의 치유 중에도 2~3회의 치근단 사진을 찍게 되는 일이 생길 수 있다, 그러나 치근단 사진은 방사선 양이 적어 치아 치유 중에 치과 의자에 앉은 채 찍어도 문제가 없다.

요즘에는 처음 치과에 방문하면 제일 먼저 찍는 것이 치아 전체가 나오는 파노라마라는 전체 턱뼈와 치아 구조를 볼 수 있는 방사선 사진이다. 위턱과 아래턱의 모양과 치아 또한 상악동이라는 축농증이 생기는 부분까지 볼 수 있어 최근에는 치과를 방문하면 처음 찍는 대표적인 사진이다. 치근단의 문제나 턱뼈의 문제 등을 볼 수 있으며 치아의 전체적인 개수, 사랑니의 모양까지도 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파노라마에서 문제가 있는 것으로 생각되는 부위를 다시 치근단을 촬영해 관찰하는 것이다.

한편 근래에에는 임플란트 치료를 위해 컴퓨터 촬영인 CT를 치과에서 많이 촬영한다. 이 치과용 CT는 콘빔(Conebeam) CT로, 의과학에서 처방되는 누워서 찍는 것과 달리 서서 찍고 적은 방사선 양으로 2~1분 만에 신속하게 촬영한다. 3차원적인 영상으로 치와 턱뼈를 정확하게 볼 수 있으며 근래에에는 각 치아나 뼈의 길이 측정도 정확하게 표현돼 임플란트 치료에 필수적으로 사용된다. 최근 사랑니를 발치할 경우 사랑니가 하악의 신경과 겹쳐 있으면 안전을 위해 CT를 찍을 필요가 있다. 이런 경우는 건강보험이 적용돼 촬영비의 일부만 환자가 부담하면 된다.

교정을 위해서도 찍는 방사선 사진이 있는데 그것은 두부 계측용 정면 사진과 측면 사진 등 두 장을

Views: 2

Comment

You need to be a member of On Feet Nation to add comments!

Join On Feet Nation

© 2022   Created by PH the vintage.   Powered by

Badges  |  Report an Issue  |  Terms of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