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 대량 발송 - SNS헬퍼 생각보다 성공하는 것이 더 쉬운 이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상에서 저명한 디저트 가게를 방문한 어머니에게 면박을 줬다는 사연이 내려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일 한 온,오프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인스타 맛집에서 무시당한 엄마 속상하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오늘날 국내 일하는 중이라고 밝힌 글쓴이 B씨는 “저격하거나 공론화시키는 글이 아니며 상호명도 검색해보면 찾을수 있지만 찾아보고 싶지도 않을 것입니다”면서 “아빠가 신문물에 밝으신 편”이라고 이야기하였다.

A씨는 “제가 늦둥이라 나이 든 부모님과 다수인 기억을 쌓고 싶어서 우리나라에 있을 때 예쁜 디저트, 사진 명소 그런 데를 부모님과 다같이했었다”면서 “올해 대한민국에 못 가게 돼서 너무 속상하다”고 이야기 했다.

유00씨가 속상한 원인에는 최근 유00씨의 어머니가 겪은 일도 주요하였다.

전00씨의 말을 빌리면, 전00씨의 어머니는 다니던 동네 병원 근처에서 예쁜 초콜릿을 파는 매장을 방문하였다. 병원도 가지 않는 날이었지만 사탕이 먹고 싶어 본인이 택시를 타고 방문했다고.

하지만 매장 주인은 한00씨 아의 방문에 싫은 내색과 함께 진열장에 인스타 DM 대량 발송 있는 제품은 다 예약돼 있을 것입니다며 ‘인스타그램으로 공지 다 올린다’, ‘모르면 자녀분께 물어봐라’는 등의 면박에 가까운 핀잔을 하였다.

당시 김00씨와 영상 통화 중이던 어머니는 표정이 좋지 않았고, 그 순간에 대해 며칠이 지나서 들을 수 있었다고.

안00씨는 “(부모가)여러 번 단어를 멈추시고 울컥하는 걸 참는 표정인데 생각이 너무 복잡해지고 화도 나고 속상했다”고 순간를 전했다.

그는 “인스타 맛집들 인기 많고 특이한 판매전략, 판매 방식인거는 알겠는데 저런 거 모른다고 해서 연령대 든 분께 저런 식으로 면박을 주고 http://www.bbc.co.uk/search?q=DM 대량 발송 급하게 내보내려고 하는 저런 태도는 정말 너무하다”며 “아의 모습이 떠올라 눈물이 났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모든 인스타 집들이 그러진 않겠지만 오픈된 곳에 가게를 냈다면 배타적인 분위기를 당연시하면 안 되는 거 아닌가요”라고 반문했다.

직후이어 덧붙인 글에서는 “아빠는 영업 표시 팻단어와 불이 다 켜져 있어서 판매 중인 줄 느끼고 들어갔다”며 “사장님인지 알바생이해 문 개최하는 당시부터 대뜸 인상을 쓰며 ‘나가세요’ ‘안 팔아요’ ‘인스타에 통보 다 올렸어요’ ‘인스타 모르시면 자녀분께 여쭤보세요’ ‘나가주세요’를 반복했다”면서 분통을 터뜨렸다.

사연의 자초지종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인스타그램으로만 통보하고 모르는 요즘세대는 손님 취급 안 하겠다는 건가”, “부모님 나잇대 인스타그램 하는 분이 얼마나 계시다고 그렇게 매몰차게 대하나”, “나 같으면 가서 바로 이후집었다” 등 박00씨의 사연에 공감하며 분노를 드러냈다.

그리고 인스타그램으로 발표를 상승시키는 매장들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다.

일부 네티즌들은 “며칠전 매장들 가서 열었나 보면 인스타그램 선언로 확인하라더라”, “SNS 하는 시민들을 위한 가게인가”, “마케팅도 좋지만 좀 더 친절한 안내를 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드러냈다.

Views: 2

Comment

You need to be a member of On Feet Nation to add comments!

Join On Feet Nation

© 2022   Created by PH the vintage.   Powered by

Badges  |  Report an Issue  |  Terms of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