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s

Blog Posts

Specmed: Medical equipment and consumables - Hospital Beds For Home

Posted by Johnette Ruben on May 21, 2022 at 11:01am 0 Comments

Discover pedestrians & mobility devices to help sustain your everyday tasks. Location Firm on Aging, neighborhood senior source centers, or spiritual organizations to see if they have clinical tools loaning programs. A high quality lift/recliner chair can assist you restore freedom, minimize the danger of falls, and relieve a caregiver's issues.

Obtain the right items to assist check & support your health and wellness. A residence analysis may additionally determine home…

Continue

GFRP에 대해 물어보기를 두려워 할 수도있는 상황들

부산 향토기업 (주)동원개발이 코스닥 대표 장수업체로 이목받고 있다. 1994년 코스닥 시장 개장과 다같이 상장한 동원개발은 스포츠경기에 따른 부침이 심한 건설업을 영위하고 있음에도 일정하게 발달해 부산·울산·경남을 대표하는 건설사로 굳건히 자리매김하고 있다.

30일 대한민국거래소의 말에 따르면 1998년 9월 10일 코스닥 개장과 다같이 상장한 기업 가운데 이제까지 남은 업체는 총 96곳이다. 부산 기업 중에선 당시 55곳이 상장했으나, 최근까지 살아남은 기업은 동원개발을 비롯해 태광, 성우하이텍, 영남제분(한탑), 세명전기, 한국선재 등 9곳에 불과하다. 당시 동원개발보다 기업 덩치가 훨씬 컸던 자유건설, 국제종합토건이 오래 전에 상장폐지되면서, 동원개발은 부산·경남권 건설기업 중엔 유일한 상장사이자 부울경 7위 건설사로 건재를 과시하고 있다.

기업 발달세도 탄탄하다. 1996년 상장 순간 80억 원에 불과했던 시가 총액은 지난 25일 기준으로 5429억 원으로 불었다. 29년 동안 시가총액이 60.2배나 증가했다. 기업 규모는 시가총액 기준으로 96곳 장수기업 중 동화기업에 이어 4위에 상승했다. 동원개발은 지난해 시공능력평가에서 동남권에선 유근무하게 국내 90대 건설사에 등극하기도 했다.

1977년 설립된 동원개발은 회사 설립 직후 단 두 차례도 적자를 내지 않은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아파트를 지을 때 프로젝트파이낸싱(PF)을 방문하지 않고, 금융부채도 대부분 없다. 자체 돈으로 땅을 사고 아파트를 짓는다. 동원개발 장복만 회장은 창립 순간부터 무적자, 임금 무연체, 입주 무지연 ‘3무’ 원칙을 경영철학을 지키며 신용경영을 실천했다.

동원개발의 ‘무모한 산업은 하지 않는다’는 폐쇄적인 재무기조의 진가는 업황 침체기에 여지없이 드러난다. 그동안 자체 산업이 발달의 큰 축을 담당했지만 요즘 몇 년간 부지 입찰경쟁이 과열됐다고 판단, 리스크 관리에 나선 것도 같은 맥락이다. 다소 리스크가 높은 자체 사업은 선별적으로 진행하면서 도급산업 비중을 늘렸다. 부지확보 자체가 만만치 않은 상태에서 무리하게 입찰경쟁에 뛰어드는 것은 리스크가 따른다고 판단하는 것이다. 대신 http://www.bbc.co.uk/search?q=산업용 원심분리기 도급공사 수주를 늘리기 위해 입찰 참여 전담팀을 강화했다.

동원개발의 전년 수입은 6301억 원으로 전년보다 1.7% 하향했다. 다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큰 폭으로 올랐다. 영업이익은 1876억 원으로 작년보다 76.9%나 늘어났고, 당기순이익은 1445억 원으로 70.9% 상승했다. 자연스럽지 않게 사업을 벌이지 않으면서 탄탄한 내실경영을 두 결과 사업 전반의 수익성이 크게 발전했다.

무너지지 않는 재무기조 덕에 재무건전성은 최상위 수준으로 일괄되게 유지되고 있다. 부채비율은 지난해 70%로 2017년 이후 10%를 넘지 않고 있다. 2014년 과거에도 200%를 밑도는 수준을 유지했다. 순차입금은 전년 4분기 기준 -3633억 원으로 마이너스 기조를 이어가고 산업용 원심분리기 있다. 벌어들인 수익이 그대로 내부 곳간에 쌓이면서 무차입경영이 이뤄지는 선순환이 되고 있는 것이다. 이에 중견 건설업체로는 최초로 주택도시보증공사와 건설공제조합의 기업신용평가에서 신용등급 ‘AA’를 획득했다.

장복만 회장은 “무적자, 임금 무연체, 입주 무지연의 ‘3무 경영’은 43년간 5만 4000여 세대의 주택을 공급해오며 쌓아 온 동원개발의 경영의지이며, 업계와 소비자들에게 가장 믿을 수 있는 업체가라는 평가를 받기까지 달려온 힘의 원동력”이라면서 “앞으로도 고객의 보다 나은 기쁜

Views: 2

Comment

You need to be a member of On Feet Nation to add comments!

Join On Feet Nation

© 2022   Created by PH the vintage.   Powered by

Badges  |  Report an Issue  |  Terms of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