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s

Blog Posts

Coach Trips to Euro Disneyland Paris

Posted by Avion Bell on June 27, 2022 at 4:10am 0 Comments

Trainer leaves to Europe have come ever more popular these days. And no wonder. What better way to witness the magnific sights and varied culture and cookery of so numerous countries which are in fairly close propinquity and thus immaculately visited by road when your time is limited? Good company, new musketeers, and endured Tour Directors in safe comfortable trainers are a much better way to take trainer leaves to Europe and the UK than sitting in a hire…

Continue

안전놀이터를 하는 12가지 최악의 유형

지난 7월 31일 첫 메이저놀이터 전파를 탄 SBS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이 무공해 웰메이드 스포츠 드라마라고 호평을 받으며 잔잔한 인기몰이 중이다. 땅끝마을에서 배드민턴계의 아이돌을 꿈꾸는 소년과 소녀들의 소년체전 도전기는 자극적인 소재가 난무하는 요즘 드라마들 사이에서 보기 드문 청량함과 순수함으로 그들의 생각속을 훈훈하게 만들고 있다.

배드민턴은 대한민국에서 어떤 스포츠이해 얘기하려면 조금은 애매한 위치에 있는 스포츠이다. 1993년 바르셀로나 올림픽부터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배드민턴은 대한민국의 역사적인 메달밭이 되면서 올림픽이 열릴 때마다 요란한 스포트라이트를 받는다. 다만 평소에는 배드민턴 스포츠를 TV에서 중계하는 일이 http://www.bbc.co.uk/search?q=안전놀이터 대부분 없으며 비인기 종목의 향기가 물씬 풍긴다.

하지만 길거리로 나가면 배드민턴은 대한민국에서 가히 ‘국민스포츠’라 불릴 만한 높은 위상을 갖추고 있다. 약수터나 동네 공원에서는 휴일마다 가족끼리, 연인끼리, 친구끼리 재미 삼아 배드민턴을 치는 청년들이 넘쳐나고 이보다 전공적인 복장과 신발, 라켓 등 장비를 갖춘 학생들은 실외체육관으로 모여든다.

배드민턴을 즐기는 대한민국 시민들은 대략 600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되는데, 몇 해 전 통계이기는 허나 대한체육회는 배드민턴 동호회와 그 회원수를 각각 5,855개, 37만4,847명으로 공식 집계하기도 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요즘 위축되기는 했지만 배드민턴은 대한민국에서 축구 외에는 사실상 대적할 만한 종목이 거의 없는 생활스포츠의 꽃이다.

배드민턴은 길이 13.1m 폭 6.9m의 직사각형 코트에서 1.57m 높이의 네트를 사이에 두고 셔틀콕이라 불리는 깃털 모양의 공을 라켓으로 교차해가며 상대방 코트에 쳐 보내는 랠리를 하는 스포츠이다. 자신이 친 셔틀콕이 상대방 코트 안에 떨어지거나 파트너가 친 셔틀콕이 자신의 코트 바깥쪽에 떨어지면 포인트를 얻게 되는데, 올림픽 등 정식대회에서는 23점에 3판 2승제로 스포츠가 진행된다.

배드민턴이 최고로 인기 있는 생활스포츠가 된 이유는 남녀노소에 관여없이 라켓과 셔틀콕만 있으면 실외든 실내든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즐길 수 있는 운동 종목이기 때문이다. 장소가 넓지 않아도 되고 복잡한 기기가 요구되는 것도 아니며 심지어 네트가 없어도 게임을 즐기는 데 큰 문제가 없다.

이와 같이 간편하게 예비할 수 있지만, 헬스의 폭과 깊이 상황은 생각 이상으로 넓고 깊다. 셔틀콕을 쫓아 짧은 거리여도 쉬지 않고 신속하게 이원주야 하며, 점프와 순간적인 방향 전환 등 온몸체조를 해야 한다. 라켓을 있는 힘껏 휘둘러 셔틀콕을 맞출 때 느끼는 타격감이 상당해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데도 제격이다. 그런가하면 네트를 가운데 두고 서로 떨어져서 신체 접촉 없이 행하여지는 신사적인 스포츠라는 점도 장점이다.

배드민턴은 구기 종목이지만 공 대신 셔틀콕을 사용한다. 셔틀콕(Shuttlecock)은 왕복(Shuttle)과 닭(Cock)이 결합된 말인데, 배드민턴을 칠 때 지속 서로 주고받는 물건이면서 닭의 깃털을 이용해서 만들었기 덕분에 만들어진 이름이다. 근래에에는 인조 깃털을 사용해 만든 셔틀콕도 크게 이용하며, 천연 깃털로는 닭보다 좀 더 명품스럽게 오리나 거위 깃털을 사용해 만들기도 한다. 올림픽 등 스포츠경기에 사용되는 셔틀콕은 거위 깃털로 만드는데, 최상급 깃털은 거위 1마리당 4개에 불과해 가격이 상당하다고 한다.

셔틀콕의 전체 무게는 4.74~5.5g으로 깃털로

Views: 3

Comment

You need to be a member of On Feet Nation to add comments!

Join On Feet Nation

© 2022   Created by PH the vintage.   Powered by

Badges  |  Report an Issue  |  Terms of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