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s

Blog Posts

The Ultimate Cheat Sheet on rawlings vintage baseball uniforms cheap

Posted by Dung Jolliff on May 18, 2022 at 6:53pm 0 Comments

My identify is jorge totten I have been drilling with hand grip dynamometer for much more than a decade with using forearms workout tools . In that point i know how to achieve an abiding rise in gripping electric power throughout the proper workout routines. And sculpt your muscles in 12 some time throughout the ideal exercise routines.

Inadequately bred puppies can undergo genetic dependent conditions and health conditions, and also enduring bad socialisation that may result in…

Continue

국내경마를 알아보기 위한 15가지 최고의 트위터 계정

현지시간 15일, 미국 최고 인기 스포츠 NFL(미식축구리그)이 2022년 시즌부터 10년간 반영될 새로운 중계권 계약을 발표했다. 요번 계약에서 단연 돋발생하는 것은, ‘아마존’이 목요일 밤 중계를 독점했다는 내용이다. 아마존은 이미 2015년부터 일부 NFL 중계를 유료 구독자에게 제공해왔다. 해당 경기 팀의 연고지에서는 지역 텔레비전 중계가 가능하도록 예외를 뒀지만 요번처럼 특정 경기를 오로지 아마존에서만 볼 수 있게 ‘독점’한 것은 처음이다.

아마존을 벤치마킹하는 우리나라의 쿠팡도 비슷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쿠팡의 OTT 플랫폼 국내경마 ‘쿠팡플레이’는 쿠팡의 유료 구독 서비스 쿠팡와우 구독자들을 타겟으로 지난 24일 우리나라 대 일본의 친선 축구 경기를 중계했다. 8월부터 치러지는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경기도 라이브 방송한다. 본인들의 고객 수를 유지하기 위한 전략(록인 효과)으로 스포츠 중계를 활용하고 있는 것이다. 

아마존과 쿠팡 같은 유통업계 거물들이 스포츠 중계에 뛰어든 것은 리그 입장에서 환영할만한 일이다. 소수의 방송 사업자에게 스포츠를 중계할 기술적 능력과 권한이 집중되어 있었던 과거에 비해 미디어 기능이 분산된 현재는, 소위 말해 갑의 위치에서 제값을 받을 수 있는 사업자를 선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변화는 미국의 NFL이나, 한국의 KBO처럼 수익성이 어느 정도 증명된 주요 리그뿐만이 아니라 소수의 마니아층으로 이루어진 리그에 있어서도 새로운 기회다. 

‘돈 좀 다룰 줄 아는’ 유통업계 거물들이 스포츠 중계에 뛰어들면서, 스포츠 리그는 전에 없던 부가가치 창출을 할 수 있도록 되었다. 그러나 시청자 입장에서 이걸 다시 말하면, 시청료 지불 의무가 소비자 쪽으로 이전되고 있다는 말이다. 

공적 인프라를 기초로 하는 지상파 텔레비전 사업은, 여태까지 http://query.nytimes.com/search/sitesearch/?action=click&conten... 시청자에게 별도의 이용료를 부과하지 않은 채 중계 사업을 운용해 왔다. 중계권료에 비해 광고수익이 모자라 적자 편성을 하더라도 대다수 국민들이 봐야 한다고 판단되는 경기는 지상파 사업자들이 제공했다. 올림픽이나 월드컵 같은 국제대회뿐만 아니라, 프로야구 대한민국시리즈, MLB 경기까지도 류현진 같은 국보급 선수들이 출전한다면 편성을 내왔다.

다만 이제 스포츠는 본격적으로, 바라는 경기를 보기 위해 기꺼이 지갑을 여는 소비자들 위주로 ‘가격’이 매겨지는 산업 대열에 상승했다. 당장은 아니더라도 스포츠를 따로 구독할만한 여력이 되지 않거나, 디지털 배경에 적응하지 못하는 세대들은 스포츠가 인류에게 주는 감동으로부터 서서히 멀어지게 될 것이다. 어쩌면 가까운 미래에, 매일 밤 주요 뉴스에서 스포츠 뉴스를 볼 수 없을지도 모른다.

경기가 뭐 대수라고 모든 사람이 봐야 하느냐, 보고 싶은 경기가 있으면 돈들을 내고 보는 것이 맞다는 의견도 있다. 허나 나는 여전히 경기가 만들어내는 드라마는 모두에게 열려 있을 때 가치 있다고 생각한다. 모르긴 몰라도, 나보다 훨씬 오래 스포츠 현장에 몸담아 온 미디어 업계 선배들도 같은 마음이리라. 그러나 이런 변화 속에서 스포츠 정신을 운운하며 맞서기에 비용 논리는 너무나 막강하다. 때마침 회사 TV에서 11월3일 KBO 리그 개막전 중계 예고가 나온다. 누구라도 볼 수 있게 준비된 중계. 언제까지 할 수 있을까. 입맛이 쓰다.

Views: 3

Comment

You need to be a member of On Feet Nation to add comments!

Join On Feet Nation

© 2022   Created by PH the vintage.   Powered by

Badges  |  Report an Issue  |  Terms of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