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s

수원야간진료의 가장 큰 문제, 그리고 그것을 고칠 수있는 방법

코로나로 인한 학생들 간의 모임, 외출 등이 제약을 받으면서 나홀로 산행, 가족 단위 수원야간진료 - 경희수한의원 꽃구경을 하는 시민들이 많아 졌다. 그러나 평소 오르지도 않던 산에 등산을 시도하다가 순간적인 허리 통증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회사원 이 모씨도 이렇게 통증으로 일요일 미아동 근처 한의원에 내원하게 되었다.

결국 한**씨의 병명은 ‘추간판 탈출증(허리 디스크)’이었다. 사무직이라 앉아 있는 기간이 대다수인 편이라 운동량이 전혀 없다가 갑자기 오른 산행이 무리가 되어 디스크가 탈출한 것이다. 겨우내 활동량이 적다가 갑자기 산에 오르니 지상 기온보다 낮은 차가운 산에서 가볍게 근육이 경직되는 것은 물론 평소 사용하지 않던 근육까지 사용한 것 반대로 원인이다.

만약 산행 후 허리통증이 발생하고 2~3일 동안 진정을 취해도 통증이 호전되지 않는다면 반드시 척추 점검이 요구된다. 특히 다리 저림 증상이 동반된다면 반드시 정밀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특출나게, 허리 디스크 환자의 대부분이 평소 허리 부분에 통증이 있었거나 http://edition.cnn.com/search/?text=수원한의원 허리를 삔 과거력이 있는 경우가 많아 산행에서 움직이기 어려울 정도의 통증이 생성했다면 보다 꼼꼼한 검진과 처방이 요구된다.

한방병원에서는 추나요법, 약침, 침 요법으로 처치가 가능하다. 삐뚤어진 뼈, 근육을 제자리로 찾아주는 추나요법은 척추뿐만 아니라 이를 둘러싼 근육, 대대적인 체형까지 교정할 수 있는 수기 치료로 급성 허리 통증뿐만 아니라 디스크 등 척추질환 치료에도 적용할 수 있다. 현재 추나처치는 건강보험이 적용되고 있기 때문에 부담 없는 진료비로 처방을 받아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거기에 염증을 가라 앉히는 약침, 굳어진 근육을 풀어줄 수 있는 침 요법 등을 병행하게 되면 등산 후 급성 허리통증, 허리 디스크를 치료하는 데 도움이 된다.

평소 허리 통증이나 척추질병이 있는 경우라면 무리한 산행은 하지 않는 것이 좋다. 또 산행 전 허리를 빙그르르 돌리거나 좌우로 기울여 보는 스트레칭 등으로 몸을 풀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Views: 3

Comment

You need to be a member of On Feet Nation to add comments!

Join On Feet Nation

© 2022   Created by PH the vintage.   Powered by

Badges  |  Report an Issue  |  Terms of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