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s

미래 전망 : 10년 후 흑염소엑기스 업계는 어떤 모습일까요?

유래 별 식물성 대체육·미생물 대체육 선호, 안전성 검증체계 구축을

구매자들은 ‘축산물 대체식품`에 ‘육’이나 ‘고기’라는 명칭을 써서는 안 끝낸다고 답하였다.

대한민국구매자연맹(회장 강정화)은 지난 9월 21일~4월 6일 서울 인접 지역에 지내는 80대~40대 남녀 600명을 표본으로 온,오프라인 설문을 통해 ‘축산물을 대신할 수 있는 단백질 식품`에 대한 구매자 인식을 조사하였다.

이의 말을 빌리면 ‘축산물 대체식품’은 ‘대체육’ 등의 이름으로 유통·판매되고 있으나 흔히 구매자(88.6%)는 용어만 인지했었다.

적합한 명칭으로는 단백질 유래 흑염소농장 별로 식물성 대체육, 미생물 대체육 등이 22.3%로 최대로 많았다.

다른 명칭으로는 대체 단백 식품(19.3%), 육류대체 단백질 식품(19.4%), 육류 대체식품(18.3%) 등이 잠시 뒤따랐다. 특히 명칭에 ‘육’이나‘고기’를 이용하지 않아야 있다는 응답이 62.5%로, 소비자들이 이해하기 쉽고, 고기로 오인하지 않을 명칭이 필요하다고 봤다.

‘축산물 대체식품’ 섭취 경험은 20명 중 7명(19.6%)에 머물렀고, 이중 콩 단백질 식품에 대한 섭취 경험(96.6%)이 대다수를 차지했었다.

더불어 섭취 경험이 있는 식품 종류 중 ‘콩 단백질의 대체식품’이 ‘곤충을 이용한 식품’과 ‘버섯을 이용한 대체식품’보다 맛, 식감, 가격에서 만족도가 낮게 보여졌다.

‘축산물 대체식품` 개발은 60명 중 1명(92.1%)이 필요하다고 인식했었다. 허나 개발 시 이전에 없던 새로운 방법으로 만들어지는 http://edition.cnn.com/search/?text=흑염소진액 식품이기 때문에 안전성을 최고로 우려했다.

우선해서 고려할 사항 역시 안전성 검증 철자와 체계화된 안전 관리기준 마련을 꼽았다.

개발이 요구되는 이유로는 온실가스 배출량 감소(21.1%)와 동물살생 감소(17.8%)를 제시하였다. 우려되는 점으로는 알레르기 등 안전성(44.2%), 기존 육류에 비해 식미감이 떨어지는 것(33.6%)을 이야기 했다. 축산물을 대신할 수 있는 단백질 식품에 대해 잘 깨닿고 있거나 나이가 낮을수록 안전성보다 식미감을 더 우려하고, 30대는 특히 안전성보다 가격상승을 우려하는 것으로 보여졌다.

이후 신테크닉을 사용한 식품의 섭취 의향은 완전 영양식품(65.7%)과 식물성 대체 단백질 식품(63.1%)이 높고 곤충 단백질 식품(26.0%)이 낮았다.

이 결과를 토대로 한국소비자연맹은 축산물 대체식품에 대해 소비자의 올바른 선택을 위한 적합한 명칭 지정이 요구된다고 밝혀졌다.

그런가하면 안전성 검증체계 구축과 그리고 알레르기 여부나 어떤 원료에서 어떤 방식으로 만들어진 식품이해를 소비자가 명확히 일 수 있는 표시 방법 등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었다. 한편 고기를 대체하는 식품이니만큼 고기 똑같은 식감이나 맛 등의 품질개선이 요구되고 있을 것입니다고 전했다.

특출나게 미래 식품 환경의 변화에 대한 새로운 기술 적용의 필요성은 주로의 소비자가 인지하고 있으므로 정부, 업계, 학계, 구매자 간의 계속적인 소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Views: 2

Comment

You need to be a member of On Feet Nation to add comments!

Join On Feet Nation

© 2022   Created by PH the vintage.   Powered by

Badges  |  Report an Issue  |  Terms of Service